접기
카테고리별 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모낭염
  • 건선
  • 다한증
  • 대상포진
  • 땀띠
  • 모공각화증
  • 모낭염
  • 무좀
  • 백반증
  • 백선증
  • 비립종
  • 사마귀
  • 습진
  • 액취증
  • 튼살
  • 티눈
  • 안면홍조
우리의 피부 속에는 털을 감싸고 영양분을 공급하는 작은 주머니가 있는데 이를 모낭이라고 부릅니다. 모낭염이란 이 작은 주머니에 세균이 감염되어 발생하는 염증으로 모낭의 깊이에 따라 얕은 고름 물집 모낭염과 깊은 고름 물집 모낭염으로 나누고 있습니다.
모낭염은 피부 어느 곳에서나 발생 할 수 있으며 표면적으로 염증의 형태가 보이기 때문에 미용적으로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약간의 소양증과 통증이 동반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다소 불편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모낭염을 방치한다면 재발 및 주변부로 염증이 번져갈 뿐만 아니라 염증이 더욱 심화되어 종기와 같은 것으로 발전 할 가능성이 높고 병변부의 털이 빠지고 딱지와 위축성 흉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전문적으로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낭염 원인
코를 후비거나 코털을 뽑는 습관 등에 의해 발생
장기간 항생제를 복용한 환자에게 발생하기 쉬운 그람음성균
당뇨 및 비만, 불결한 위생상태
황색포도알균
모낭염의 증상과 특징
▶ 얕은 고름 물집 모낭염
얼굴, 가슴, 등, 엉덩이에서 아주 쉽게 볼 수 있으며 병변의 크기는 1-4mm정도입니다. 주로 농포, 딱지로 덮인 구진이 모낭과 일치하여 붉게 보이고, 여러 개의 모낭이 간지러움 및 통증을 유발하여 긁게 되면 2차 감염 및 흉터를 유발 할 수 있습니다.
▶ 깊은 고름 물집 모낭염
보통 안면 부위 콧수염이 나는 부위, 윗입술과 같은 곳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며 염증성 구진이나 농포의 재발이 잦은 것이 특징입니다. 주로 남성에게 나타나며 면도 후 주변으로 염증이 번지고 깊어져 만성적으로 진행 될 수 있습니다.
모낭염 치료
국소 항생제를 약 일주일간 해당 병변부에 바르는 치료를 진행합니다. 이후에도 잦은 재발과 발생한 병변 범위가 커지게 되면 경구 항생제를 투여하게 됩니다.
모낭염 치료 후 주의사항
① 불결한 위생 상태는 증상을 심화시키므로 항상 청결하게 피부를 유지 할 수 있도록 합니다.
② 면도기는 절대 타인과 공유하지 않도록 하며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③ 모낭염을 악화시키는 피지 분비를 줄이기 위하여 기름지거나 맵고 자극적인 음식은 삼가도록 합니다.
④ 코 주변에 만성적인 모낭염이 발생한다면 코를 후비거나, 염증을 만지는 습관 등을 자제 하도록 합니다.
⑤ 피부를 약하게 만들고 피지선을 자극시키는 음주는 삼가도록 합니다.
⑥ 충분한 수면을 통하여 면역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합니다.
⑦ 비만은 모낭염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되므로 체중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합니다.
피부에 고름을 발생시키는 모낭염은 민간요법 혹은 자가치료를 통해 임의대로 염증을 짜거나 치료하시는 분들의 수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2차 감염을 초래할 수 있으며, 피부에 흉터를 유발하여 피부 건강 및 미용적인 측면에 있어서 하지 말아야 하는 행동들입니다.
흉터는 오랜 시간 동안 피부에 남게 되어 거뭇거뭇한 흔적으로 자리잡게 되고 이러한 흉터를 없애기 위해서는 수많은 노력과 시간, 돈이 들어가게 됩니다. 따라서 이러한 결과가 생기기 전에 저희 피부과와 함께 모낭염을 치료하여 깨끗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